헤어진 전남친 집에 침입한 여성, 왜 그랬을까?
등록일 2019년 02월 25일 월요일
수정일 2019년 02월 25일 월요일
(출처= Instagram 'jana hocking')

창가에서는 남자친구의 코고는 소리가 들려왔다.

지난 20일 온라인 미디어 더 선은 자신의 누드 사진을 지우기 위해 전 남자친구 집에 무단 침입한 여성의 사건을 보도했다. 호주 웨일즈 출신의 방송프로듀서 자나는 방송 중 남친에게 누드 사진 보낸 경험을 고백했다.

오래 전 그녀는 직접 자신의 누드 사진을 남자친구에게 전송했다. 당시 여성은 남자친구와 사이가 좋았고 연인 사이에 비밀을 주고 받았다. 하지만, 일년 뒤 그녀는 남자친구와 헤어졌고 이에 불안감을 느꼈다.

바로 자신이 남자친구에게 누드 사진을 보낸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에 여성은 혹여 전 남자친구가 자신의 누드 사진을 온라인에 공유하지는 않을까 걱정이 앞섰다. 결국 여성은 남자친구 핸드폰에 있는 자신의 누드 사진을 지우기 위해 전 남자친구의 집에 몰래 침입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남자친구의 집 앞에서 서서 한 번 더 고민을 했지만, 남자친구의 코고는 소리가 들리자 마음 편히 창문으로 들어가 사진을 지우는데 성공했다. 한편, 여성은 방송에서 "해서는 안될 짓이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강효진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