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씨름협회 한대호 회장 연수구청 백두급 김찬영 선수 러시아 세계 마스 레슬링(MAS-WRESTLING) 대회 정복.
등록일 2018년 10월 08일 월요일
수정일 2018년 10월 08일 월요일

인천광역시 씨름협회 한대호 회장과 연수구청 백두급 미래 천하장사 김찬영 선수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리는 세계 마스 레슬링 대회에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공식 대회에 첫 출전해서 첫 승리를 거두었다.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세계 24개국이 참가해서 열린 러시아 전통 스포츠 마스 레슬링(MAS-WRESTLING) 대회에 한국 대표로 연수구청 씨름단 백두급 김찬영 선수와 인천씨름협회 회장이면서 연수구청 씨름단 감독인 한대호 감독이 참가 했다.

마스 레슬링(MAS-WRESTLING)은 러시아 북동부에 위치한 아쿠티아 공화국에서 시작된 러시아 전통 스포츠이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적극 추천하고 있는 종목이기도 하다.

러시아 아쿠티아 공화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넓은 행정구역(308만3523㎢)을 가지고 있고 다이아몬드 금 천연가스 등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130여개 다민족 사회로 구성되어 있다. 전통을 중시하고 다양성을 인정하며 민속 스포츠를 잘 계승 발전시키고 있다. 아쿠티아 공화국은 대한민국 전통 스포츠와 '씨름'과 매우 유사한 [합사가이]와 마스 레슬링(MAS-WRESTLING) 두 종목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마스레슬링은 대한민국 전통스포츠 씨름 선수들이 가장 잘 맞는 종목이다. 경기 방식은 양 선수가 나무 발판을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앉아서 '마스(MAS)'라고 불리는 50cm~60cm 짜리 나무로 만든 봉을 잡고 서로의 힘과 기술로 먼저 빼앗으면 이기는 경기다. 너무나 간단하고 쉬워서 생활스포츠로도 아주 좋은 운동 종목이고 어린이 놀이 체육프로그램 및 여성들도 쉽게 할 수 있는 스포츠다.

이미 세계 46개 나라에 마스 레슬링이 보급 되어있고 미국에서는 생활체육 및 엘리트 종목으로 청소년과 여성들 사이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인기 스포츠로 확산 되고 있다. 실제 경기장에 터미네이터로 유명한 영화배우이자 정치인 아놀드 슈왈제네거도 경기장을 찾아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대호 인천씨름협회 회장과 연수구청 백두급 김찬영 선수가 이번 세계대회에 한국대표로 정식 출전하여 한국인 최초로 승리를 거두는 성과를 올리기도 하였다.

한대호 회장은 "한 나라의 전통 스포츠는 그 나라의 문화의 일부이고 문화적 가치가 높은 전통 스포츠를 계승 하고 전수 하는 선수들과 감독 코치들은 존경받아 마땅하다고 하면서 러시아 마스 레슬링은 러시아 아쿠티아 전통 스포츠이면서 세계적으로 확산 되고 있는 좋은 스포츠라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씨름도 한국의 전통스포츠이고 국가무형문화재 131호로 지정된 만큼 씨름 선수들과 지도자들도 합당한 제도 안에서 대우를 받고 운동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마스 레슬링을 대한민국에 가져와서 생활스포츠 및 엘리트 스포츠로 정착 시키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한대호 회장은 러시아 마스레슬링협회와 월드 마스레슬링 협회와 손잡고 한국에 러시아 전통 스포츠 마스레슬링을 보급 및 확산 시켜서 생활 스포츠로 자리 매김 할 생각이고 러시아 측에서도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대한민국 양국의 전통 스포츠 교류 및 대한민국 전통 스포츠 씨름의 글로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한대호 회장의 노력과 열정에 찬사를 보낸다.

[메디컬리포트= 기자]

오현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