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이별 후…못해준 것만 생각나"
등록일 2018년 10월 05일 토요일
수정일 2018년 10월 06일 토요일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달 17일부터 30일까지 미혼남녀 461명(남 223명, 여 238명)을 대상으로 '이별 후 기억 미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는 '좋은 사람이었다'(30.6%)고 생각하거나 '즐거웠던 추억만 기억'(20.4%)하는 방식으로 지난 연애에 대한 기억이 미화됐다고 밝혔다. 특히 남성 응답자는 위 두 답변에 이어 '못해준 것만 생각'(17%)나며 기억이 미화됨을 느꼈다고 답했다. 반면 여성 응답자가 '못해준 것만 떠오르며 그 때의 일도 아련하게 느껴진다'고 답한 것은 1.7%에 그쳤다.

이들의 기억이 미화되는 때는 주로 '헤어진 후 시간이 많이 흘렀을 때'와 '우연히 옛 추억(사진·편지·선물 등)을 발견했을 때'(26.5%)였다. 또 '친구들과 지난 연애 얘기를 하다 떠오를 때'(14.1%)도 헤어짐의 기억이 미화된다고 답했다.

지난 연애에 대한 기억 미화가 일어난다고 해서 이별 후폭풍이 찾아오는 것은 아니었다. 미혼남녀의 85.7%는 헤어진 상대에 대한 기억이 미화되는 시기와 이별 후폭풍이 오는 시기가 '일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한편, '시간이 지나면 다 좋은 추억이 된다'는 말은 사실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86.1%는 이별한 상대와의 기억이 미화되는 것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결혼정보업체 듀오는 "대부분의 사람은 시간이 흐르면서 머리 속 기억이 흐릿해질 때 좋지 않았던 기억보단 좋았던 기억을 더 남겨둔다"며 "이별의 상처로 지난날까지 부정하기보단 좋았던 순간은 그것대로 마음에 간직하고, 가슴 아픈 순간은 다음 연애를 위한 교훈으로 삼으며 상처를 극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메디컬리포트=오현지 기자]

오현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