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9 한국 가장 비싸다는 논란에 갤럭시노트8, 9 지원금 최대 지원
등록일 2018년 10월 02일 수요일
수정일 2018년 10월 03일 수요일

지난 5월부터 국내외 휴대전화 가격을 조사해 공지하고 있는 방송통신 이용자정보포털에 따르면 삼성 갤럭시S9 자급제폰, 이른바 공단말 우리나라 판매가가 95만 7천 원, 미국, 캐나다,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로 싸다고 돼 있다. 이 가격은 삼성전자 홈페이지에 있는 각 나라별 단말기 가격에 그 나라 세금을 더한 결과다.

그러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이와 다르다. 아마존이 미국에서 파는 갤럭시S9은 619.99달러, 여기에 세금을 더해도 661달러로 우리 돈 74만 원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미국 판매가 88만 원보다 14만 원 정도 더 싼 가격으로 이런 식으로 전 세계 10개 국가에서 아마존 판매가격을 비교해봤을 때 4번째로 싸다던 우리나라의 판매가격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실제 판매 가격이 반영되지 않은 정부의 단말기 가격 비교가 오히려 소비자들의 혼란만 부추기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온라인 스마트폰 대리점 '꿀팁폰'에서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갤럭시S9뿐만 아니라 삼성 갤럭시 제품들을 대상으로 최대 지원금 혜택을 증정한다고 밝혔다.

'꿀팁폰'에서는 3사 통신사 번호이동, 기기변경, 선택약정 모두 최대 지원금 혜택을 받아 갤럭시S9 20만원대, 갤럭시노트8 30만원대, 갤럭시노트9 60만원대에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갤럭시S9 플러스, G7, V30, 갤럭시3사 통신사별 상품을 확인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온라인 스마트폰 대리점 '꿀팁폰'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메디컬리포트=오현지 기자]

오현지 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