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간염 백신 접종 연령, 30세 미만서 40세 미만으로 변경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16일 화요일
▲A형 간염 백신 접종 연령, 30세 미만서 40세 미만으로 변경(출처=픽사베이)

앞으로 40세 미만 성인은 항체 검사 없이 A형 간염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기존에는 30세 미만의 성인에게만 검사 없이 접종하도록 권했지만 최근 30세 이상 성인에게서 A형 간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것을 반영한 결과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감염병을 진단·치료하고 예방접종을 하는 의료인에게 배포하는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의 역학과 관리' 지침서를 6년 만에 개정했다.

개정판은 A형 간염·황열병·콜레라 등 23종 감염병에 대한 새 가이드라인을 담았다.

우선 A형 간염 예방을 위해 40세 미만에게는 항체검사 없이 백신을 접종하고, 40세 이상은 검사를 실시해 항체가 없는 경우에만 백신 접종을 하라고 권고했다.

질본 측은 "30대의 면역항체 형성률이 1980~1990년대 100%에서 최근에는 50%로 떨어진 조사 결과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지침에는 기존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만 접종되던 황열과 콜레라에 대한 예방접종 기준도 새롭게 들어갔다.

황열 예방접종은 감염 위험지역을 여행하거나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국가를 방문하기 최소 10일 전 1회 해야 한다.

콜레라의 경우 유행지역에 거주(근무)하거나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국가에 입국 시 연령에 따라 기초접종(2회 또는 3회)과 추가접종(1회)이 필요하다.

지침은 이달 중 예방접종이 시행되는 의료기관과 의과대학 도서관 등 전국 1만5천688곳에 배포된다.

최정화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