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오넬라균, 폐렴과 관련…샤워기 소독 철저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30일 화요일
▲레지오넬라균, 폐렴과 관련…샤워기 소독 철저(출처=픽사베이)

갑자기 찾아온 무더위로 레지오넬라균 검출시기가 빨라졌다.

29일 광주광역시는 기온이 상승하면서 제3군 법정 감영병인 레지오넬라균이 서식하기 좋은 온도(25~45℃)가 됨에 따라,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과 병원, 백화점 등 대형건물의 냉각탑수에 대해 소독과 청소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로 냉방기 사용이 급증하는 하절기에 검출률이 높아짐에 따라 냉각탑 및 목욕탕 등 시민 다중이용시설의 청소와 소독 등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올해 5월 현재까지 검사한 총 50건 중 6건(12.0%)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고, 지난해 총 509건 중 48건(9.4%)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 5월까지는 검출되지 않다가 ▲6월(6.2%, 177건 중 11건)부터 검출되기 시작해 ▲7월(8.1%, 124건 중 10건) ▲8월(17.2%, 134건 중 23건) ▲9월(5.9%, 34건 중 2건) 등으로 조사됐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주로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및 목욕탕의 온수시설 샤워기 등의 오염된 물에 존재하는 레지오넬라균이 비말 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며, 면역 저하자, 흡연자 등 고위험군에서 발병률이 높고 아직까지 사람간의 전파는 보고된 바는 없다.

임상증상은 역학적인 특징에 따라 독감형과 폐렴형으로 구분되는데 일반적으로 발병률이 높은 독감형은 감기와 비슷해 증상이 경미한 반면, 폐렴형은 고열과 호흡곤란 등 증상을 보이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치명률이 15~30%로 높으나 발병률은 0.5~4.0%로 낮은 편이다.

앞서 올해 3월 일본의 한 온천시설에서 레지오넬라증이 집단 발생해 40여 명이 레지오넬라 폐렴에 감염된 것과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지자체 등에 목욕장 환경관리를 당부한 바 있다.

최정화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