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 활용한 스트레스관리 서비스, 대상 수상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토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13일 토요일
▲'챗봇' 활용한 스트레스관리 서비스, 대상 수상(출처=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사회서비스 아이디어 및 우수사례 공모전"의 수상자로 챗봇을 활용한 스트레스관리서비스 등 13개 팀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사회서비스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사회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서비스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생긴 감동적인 사연들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4월 6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됐다.

공모전에 응모한 총 115팀 중 대상의 영광은 "챗봇(chatbot)을 통한 스트레스 관리서비스"(아이디어 부문)와 "행복한 사회서비스 제공인력"(우수사례 부문)이 차지했다.

"챗봇을 통한 스트레스 관리서비스"는 사람의 대화를 모방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 '챗봇'을 활용하여 이용자의 스트레스 정도를 파악하고, 그에 따라 간단한 상담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여 보다 쉽게 스트레스를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유망한 사회서비스 아이디어"라는 평가를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두 팀에는 장관상과 함께 아이디어 부문 300만원, 우수사례 부문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 밖에도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놀이를 실시간 지도하는 서비스 아이디어와 발달장애 청소년이 미디어 수업을 통해 꿈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사례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팀에게도 장관상과 함께 각각 아이디어 부문 100만원, 우수사례 부문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사회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하면서, "사회 변화에 맞춰 국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필요로 하는 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의 개발과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모전 시상은 5월 19일 개최되는 사회서비스 10주년 기념식에서 진행되며, 수상작은 향후 사회서비스 정책 수립 및 홍보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우수사례 부문 수상작은 19일부터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화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