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두 잔이 진통제보다 효과있다
등록일 2017년 05월 02일 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02일 화요일
▲맥주 두 잔이 진통제보다 효과있다(출처=픽사베이)

맥주가 진통제보다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영 그리니치대학 연구진은 맥주 2ft(1,160ml)를 마시면 4분의 1정도 고통을 줄일 수 있다고 의학저널인 더저널오브페인을 통해 최근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관절염 등 만성 통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404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통증 강도 등급을 9개로 나눠 알코올 대 비알코올로 비교 연구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마취통증학 트레버 톰슨박사는 "알코올은 코데인과 같은 오피오이드 약과 비교 될 수 있으며 그 효과는 파라세타몰보다 강력하다"며 "알코올은 통증 강도 등급에 임상적으로 관련된 감소를 가져 오는 진통제"라고 설명했다.

앞서 발표된 논문에서 적당한 알코올은 심장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최정화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