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변이유전자 TOMM40, 알츠하이머 가족력 있으면 발병률↑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수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제2 변이유전자 TOMM40, 알츠하이머 가족력 있으면 발병률 높다(출처=픽사베이)

알츠하이머질환의 가족력이 있을 경우 제2의 변이유전자(TOMM40)가 알츠하이머질환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23일(현지시간) 미 아이오와주립대학 연구진은 알츠하이머질환의 가족력이라는 제 3의 인자가 알츠하이머질환 발병 위험과 TOMM40 간 연관성에 관여한다는 연구결과를 미 알츠하이머 학술지인 알츠하이머앤디멘셔를 통해 발표했다.

아이오와주립대학 연구진이 1,277명의 알츠하이머질환을 앓는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알츠하이머질환의 가족력은 TOMM40이 기억력과 사고력에 미치는 영향에 큰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차이는 TOMM40 유전자내 특정 부분의 길이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에 따르면 "알츠하이머질환 가족력이 없는 TOMM40 유전자가 더 긴 버전을 가질 경우 향후 10년 후 알츠하이머질환 발병 위험이 20% 가량 낮고 기억력도 더 좋았지만, 부모가 알츠하이머질환을 앓았을 경우에는 TOMM40 유전자가 더 긴 버전을 가질 경우 알츠하이머질환이 향후 발병할 위험이 높고 기억력도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최정화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