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 질환, 재발 방지하기 위해 재활운동치료 필요해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수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손목, 어깨 등은 접히고 회전이 가능한 관절부위로 이들 부위에서 나타나는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또 해당 관절에서 나타난 질환을 치료했다고 하더라도 다시 통증이 나타나며 질환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전문가들은 관절 질환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재활운동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대구 참튼튼병원 최원덕 원장에 따르면 관절 질환의 시술 및 수술 치료가 끝났다 하더라도 이후 재활운동으로 해당 관절의 운동 범위를 서서히 늘려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치료 후 재활운동의 중요성을 가볍게 여겨 게을리 했다가 다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재활운동치료는 구축돼 있던 힘줄이나 인대, 근육 등을 이완시켜 관절의 가동범위를 늘려주고 통증을 없애도록 돕는 게 핵심이다.

관절질환 치료가 진행된 이후 다양한 재활운동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의료진 및 숙련된 운동치료사의 지도에 따라 시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운동의 종류, 강도, 횟수 등을 고려한 전문적인 재활운동을 진행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

최원덕 원장은 "관절 질환을 앓고 있던 환자는 증상이 없어지면 질환이 완치됐다고 느껴 신경을 쓰지 않게 되기 쉽다. 하지만 모든 병은 재발의 가능성을 갖고 있다. 특히나 일상생활에서 쉬지 않고 사용되는 관절의 경우, 병이 다 나았다고 하더라도 충분한 재활을 거치지 않으면 전처럼 통증에 시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절 질환은 재발하기 쉬운 질환으로 일반적인 치료만큼 재활운동치료의 중요성이 크다. 질환의 재발은 방지하기 위해서는 환자 자신이 재활운동치료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 소홀히 하지 않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