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수가협상 두고 "수가인상, 일자리 창출의 초석" 피력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목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새 정부, 환자 안전과 국민건강증진 지원 아끼지 말아야" 주장

[메디컬리포트] 의약단체와 건강보험공단의 제1차 수가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수가인상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수가인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안점으로 두고 있는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추무진 의협 회장은 17일 기자 브리핑을 통해 "20조원이 넘는 막대한 흑자재정을 운영하는 건보공단이 보험 재정의 일부를 일자리 창출에 투자하는 것은 국민과 상생하는 출발점"이라 말했다.

추 회장은 "이미 수년 전부터 일차의료를 담당하는 의원들이 고사 위기에 놓여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고, 최근에는 인건비 지급과 같은 기본 운영조차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어 우리나라 의료체계의 붕괴마저 걱정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그는 "수가인상은 보건의료 인력에 대한 인건비 보상, 처우 개선 등 근로환경 개선을 통해 환자의 안전과 건강 증진으로 이어진다"면서, "결국 수가인상은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의지를 높이는 초석이 될 것"이라 덧붙였다.

추무진 회장은 마지막으로 "의료기관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국가 및 국민경제활성화와 지속 가능한 보건의료체계의 기틀을 다지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 부연했다.

한편 이번 2018년도 수가협상은 지난 주 의약단체와 공단간의 상견례 이후, 16일 의협과 대한한의사협회, 17일 대한병원협회 등이 1차 협상을 진행했다.

홍은기 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