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로 증가하는 척추·관절질환, 프롤로테라피로 개선 가능해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수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척추질환, 관절질환을 앓는 환자들이 날이 갈수록 늘고 있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척추디스크를 비롯해 오십견, 퇴행성절염 등 질환을 앓는 환자들의 연령층이 낮아지고 있고 환자 수는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척추관절 질환은 통증이 발생하는 증상이 실제 질환이 생긴 부위와 다른 경우가 많은 경우가 있다. 그만큼 조기에 스스로 진단하기가 어렵다.

실제로 허리디스크는 허리통증과 함께 다리 저림이 발생하며, 목디스크는 목통증보다 어깨통증, 손 저림 등 증상이 나타나 본인 스스로가 정확히 어떤 질환인지 알기가 쉽지 않다.

또 이들 질환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는 이들도 많다. 척추, 관절 등에서 나타나는 디스크를 비롯한 질환은 무조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것.

하지만 전문가들은 충분히 비수술치료를 통해 개선이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비수술치료 중 대표적인 게 프롤로테라피다. 인대강화요법으로 알려진 프롤로테라피는 척추질환, 관절질환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다.

장안동 참튼튼병원 조혜형 원장에 따르면 프롤로테라피는 인체의 자연 치유과정을 이용하는 근본적인 치료법으로 수술이나 입원 없이 빠르고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게 됐다.

이 치료법은 고농도의 포도당 등 인체에 무해한 고삼투압의 주사액을 초음파 영상을 이용해 병소 부위에 정확하게 주사한다.

이를 통해 질환이 발생한 부위나 손상된 인대, 연골, 연골판 등에 주사액을 주사하면 인위적인 염증 반응을 일으켜 상처의 수복과 재생을 유도하게 된다.

또 프롤로테라피는 병변부위를 찾아 빠르고 정확하게 주사하면 인대나 연골부위 재생에 매우 효과가 있다. 치료 후에는 연골을 더 튼튼하게 만들어줄 수 있어 근본적이고 인체에 무리가 없는 게 특징이다.

이밖에도 이 치료법은 자신의 혈액 중 치유효과가 뛰어난 성장인자(GF)를 더한 PRP프롤로테라피나 연어 태반에서 발견된 신재생물질인 PDRN을 이용하는 DNA프롤로테라피, 줄기세포 프롤로 등으로 나뉜다.

DNA프롤로는 성장인자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DNA수준에서 자극해 조직을 재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와 함께 손상된 힘줄이나 근육, 인대, 연골의 세포재생단계부터 관여해 신속하고 확실한 재생효과를 낸다.

조혜형 원장은 "프롤로테라피는 치료 방법이 간단한 만큼 크게 주의해야 할 사항은 없지만, 진통 소염제를 더불어 사용할 경우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야 하고 시술 후 3일 정도는 과도한 운동이나 육체노동, 과음, 흡연 등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