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협착증 예방, 생활습관 개선이 가장 중요해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금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12일 금요일

50~60대 이상의 고령일수록 퇴행성 질환에 노출되기가 쉽다. 특히 척추질환의 경우 나이가 들며 자연스럽게 척추의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게 일반적이다.

이 가운데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관절, 인대 주변 근육 등 유연성이 떨어지게 되면서 무리하게 움직이다 발생하기 쉽다.

은평 참튼튼병원 이창인 원장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뼈 뒤로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퇴행성 변화나 올바르지 못한 생활습관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점차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질환이다.

신경을 압박하다보면 염증이 발생하는데 이로 인한 통증이 나타나는 게 대표적인 증상이다. 척추관협착증 초기에는 가벼운 요통으로 시작해 점차 엉덩이 부위를 거쳐 하반신 전체에 이상증세를 유발할 수 있다.

이는 허리디스크 증상과 유사하지만 허리 통증보다 다리 저림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는 게 특징이다. 특히 걷는 도중 다리가 저리는 현상이 지속되거나 오래 걸으면 다리가 터질 듯 한 증상이 느껴진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또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 동안 뼈, 인대, 디스크 등이 점차 퇴화하면서 척추관이 좁아지고, 신경을 눌러 통증을 야기하면서 발병하는 만큼 미리 예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조기에 치료가 충분히 가능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의자에 앉거나 장시간 서 있는 경우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줘 근육의 긴장을 해소해주는 게 좋다.

만약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했다면 초기에 비수술치료를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진행될수록 다리 저림과 하반신 마비까지 이어질 수 있어 초기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도수치료를 통해 치료가 가능한데 전문가의 손을 이용해 척추와 관절을 치료하는 방법인 만큼 전문 도수치료사의 도움을 받는 게 중요하다.

반면, 초기에 질환을 치료하지 못해 비수술치료가 불가한 경우 수술적 치료를 피할 수 없다. 수술은 좁아진 척추관을 넓혀주는 최소침습 미세현미경 감압술이 진행된다.

이 수술은 약 1.5cm의 특수관을 이용해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병변만을 제거해 절개면이 작아 출혈이나 흉터에 대한 부담을 적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르다는 특징이 잇다.

이창인 원장은 "어떤 수술이든 수술 후가 중요하다.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재발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의료진의 조언을 명심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