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어깨통증 유발하는 석회화건염, 조기치료 가장 중요해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08일 월요일

나이가 들수록 온 몸에서 나타나는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중에서도 어깨, 무릎 등 관절에서 통증을 느끼는 게 대표적이다.

특히 어깨 관절은 360도로 회전하는 부위로 손과 팔을 움직이는데 지대한 역할을 하는 탓에 통증이 일어나기 쉽다.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 중에는 특히 밤에 통증으로 고통 받는 이들이 많다. 제대로 된 숙면을 취하지 못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겪게 되는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극심한 야간통증을 유발하는 어깨질환으로 석회화건염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설명한다.

대구 참튼튼병원 권용욱 원장에 따르면 석회화건염은 말 그대로 어깨관절의 건(힘줄) 부위에 석회가 쌓이는 질환이다.

힘줄 세포에 석회가 들어차면서 서서히 굳는 질환으로 석회가 생기는 원인은 어깨 힘줄의 퇴행성 변화나 혈액 순환 저하가 원인이 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명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석회화건염은 힘줄 사이에 형성돼 있던 석회가 갑자기 녹으면서 화학물질을 내뿜어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주로 어깨에 많이 발생하며 팔꿈치나 손목, 고관절 등 다양한 관절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또 이 질환은 석회화 진행과정 때는 느끼지 못하다가 석회가 녹을 때 주로 증상을 일으키며, 다 녹지 않고 남아 있다가 나중에 다시 통증을 유발하는 게 특징이다. 힘줄의 혈액순환 장애나 스포츠 활동, 부상 등으로 인한 반복적인 손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환 초기에는 어깨가 무거운 느낌이 들고 활동이 불편해지다가 점차 염증을 일으켜 갑자기 극심한 통증을 가져오기도 한다.

석회화건염은 X-Ray 검사를 통해 석회의 위치와 크기를 파악이 가능하고, 작은 크기라도 관절 초음파 검사로 쉽게 빠르게 진단할 수 있다. 초음파 유도하 석회제거술이나 인대강화주사를 통한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초음파 유도하 석회제거술의 경우 주로 석회가 녹고 있는 급성 통증기에 효과가 좋아 경우에 따라 2~3회의 치료만으로 회복이 가능하다.

만약 지속적이고 극심한 통증이 반복된다면 관절 내시경 수술을 통해 석회를 제거하고 염증 부위를 절제해야 한다.

권용욱 원장은 "이 질환은 평소 어깨에 자주 뻐근함을 느끼거나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할 정도의 통증을 동반하고 있다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조기치료를 받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깨통증 대부분을 오십견 등 질환으로 오인하거나 단순한 통증으로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더 큰 고통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조기진단 및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