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통증 유발하는 '십자인대파열', 조기진단과 치료 필수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08일 월요일

취미생활로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따듯한 날씨에 배드민턴, 골프를 비롯해 축구, 농구, 야구와 같은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이 많다.

몸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스포츠 활동이지만 무리하다보면 부상으로 인해 오히려 건강이 악화될 수도 있다.

특히 격렬한 스포츠 활동 중에는 넘어지거나 충돌하는 경우가 많아 부상을 입기 쉬운데 이 중에서도 대표적인 무릎부상인 십자인대파열을 주의해야 한다.

의정부 참튼튼병원 조태윤 원장에 따르면 무릎은 꺾이는 각도에 제한이 있는 부위로 부상의 위험이 높다.

일상생활에서 걷고, 앉고, 뛰는 등 동작에서 순간적인 충격이 더해져 노화는 물론 사용빈도가 많을수록 많이 닳아 마모되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특히 무릎 십자인대는 무릎 관절 내부에 있는 인대로 두 개의 인대가 십자 모양으로 교차한 형태를 하고 있다.

무릎의 모양을 유지해주고 안정적으로 움직이게 해주는 십자인대는 빠른 속도로 달리다가 갑자기 멈추거나 방향을 바꿀 때 파열되기 쉽다.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경우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파열음을 들을 수도 있다. 파열된 이후에는 무릎 부위가 부어오르며 무릎 관절이 불안정해져 일상적인 보행조차도 어려워진다.

또 십자인대가 완전히 손상되면 무릎이 앞뒤로 흔들리며 피가 고여 무릎이 부어오르는 증상이 나타난다. 통증이 심하기 때문에 대부분 즉시 병원을 방문해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통증을 참고 방치하면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질환 초기에는 안정을 취하고, 냉찜질을 통해 염증을 진정시킨 후 병원에서 정밀한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상태에 따라 무릎 고정기나 가동운동 보조기를 사용할 수 있고, 약물치료 및 연골주사와 같은 국소주사 요법을 고려할 수 있다. 상황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에는 인대강화주사로 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만약 파열 정도가 극심하다면 십자인대 재건술을 시행해야 한다. 십자인대 재건술은 관절 내시경을 통해 파열된 십자인대를 이어주는 수술적 방법이다. 내시경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회복과 일상생활 복귀가 빠르다는 것이 특징이다.

조태윤 원장은 "십자인대파열은 일반인들도 스포츠를 즐기다가 발생할 수 있는 부상으로 방치하게 되면 퇴행성 관절염으로 악화되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치료가 필수다"라며 "무엇보다 무릎 관절의 부상을 막기 위해 평소 근육을 강화하고 스포츠 활동 시 무릎보호대 등을 사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