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알 수 없는 허리통증 유발하는 '디스크내장증', 정확한 진단 및 치료 필요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화요일
수정일 2017년 05월 02일 화요일

이유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시작된 허리통증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많다. 이렇게 시작된 통증은 6개월 이상 지속되기도 하고 1년 이상 지속되는 등 만성적인 통증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유를 알 수 없는 지속적인 허리통증을 느낀다면 '디스크내장증'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강조한다.

장안동 참튼튼병원 정성만 원장에 따르면 디스크 내장증은 다른 말로 내부추간판파열증(internal disc disruption)이라고 하는데 디스크 내 말랑말랑한 수핵을 감싸고 있는 섬유륜에 균열이 생긴다.

수핵에 충격 등이 가해져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면 디스크 내부에서는 화학적 반응이 생긴다. 이때 염증물질이나 통증 유발 화합물이 섬유륜에 분포한 신경을 자극하거나 섬유륜에 균열을 일으켜 통증의 원인이 된다. 이 통증은 다리 통증을 동반하지 않으며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활동이 많은 20~30대에서 나타나며 교통사고로 허리를 다쳤거나 장시간 앉아있는 경우, 반복적으로 허리를 구부렸다 폈다 하는 일을 하는 사람에게 많이 발생한다.

특히 디스크내장증은 경미한 허리통증으로 시작돼 초기에 본인조차 몰라 병을 키우거나, 통증이 있어도 X선 검사로 진단이 어려워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척추 뼈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외부 충격으로 손상돼 면역체계와 신경 등을 자극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등 디스크 내부가 손상됐기 때문에 X-ray나 MRI상으로는 정상으로 보일 수 있고 디스크가 돌출돼 신경근을 압박하지 않아 다리가 저린 증상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별일 아니라고 방치하다가 만성통증으로 발전하면 일상생활이나 운동을 할 때 더욱 증상이 악화되고, 엉덩이와 목, 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한 치료에 앞서 디스크내장증을 정확하게 알아내는 게 중요하다. 진단이 가능한 검사는 자기공명영상(MRI)이다. 디스크가 내장증 걸리게 되면 디스크가 멍이 든 것처럼 검게 나타난다.

치료는 일단 정확한 진단 후 약물치료로 염증을 없애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점은 꾸준한 허리근력 강화운동을 통해 디스크의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다.

정성만 원장 "이 질환은 방치하면 허리디스크 발생 전 단계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치료와 관리가 중요하다. 미세한 허리통증이라도 2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히 진단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평소 편하게 걷는 정도의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면 허리 주변 근육을 유연하고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스마트헬스 인터넷뉴스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