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기반 브라우저 '웨일(WHALE)' 2차 CBT 진행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수정일 2017년 01월 23일 월요일

네이버가 자체 웹 브라우저 기술 및 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작년 12월 출시한 브라우저 '웨일'(WHALE)의 2차 CBT(Closed Beta Test)를 진행한다. 2차 CBT는 1차 CBT 참여자 1만5000명을 포함한 총 3만여명 규모로 23일부터 시작된다.

웨일은 출시 이후 1차 CBT를 통해 사용자 의견을 적극 수렴하며 속도 개선, UI기능 추가 등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보완해왔다. 특히 실험적 성격의 옴니태스킹 기능에 대한 사용자들의 긍정적 반응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웨일은 2차 CBT 이후 사용성 개선 및 완성도를 높여나가면서 올 1분기 내 오픈 베타 형식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네이버가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선보인 웨일은 여러 창(TAB)을 띄우지 않고, 하나의 창 안에서 작업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옴니태스킹 기능과 브라우저 속 특정 단어를 드래그 하면 검색 결과가 팝업으로 뜨는 퀵서치, 파파고에 적용된 인공신경망 기반의 번역 기능 등이 특징이다. 
최태우 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