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 엔비디아-벤츠, 인공지능(AI) 기술 협력 나선다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수정일 2017년 01월 09일 월요일
사자드 칸 벤츠 부사장, “1년 내 AI 기술 적용된 제품 선보일 것”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인공지능 기반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 같은 소식은 엔비디아 CEO인 젠슨 황(Jen-Hsun Huang)과 메르세데스-벤츠 디지털 차량 및 모빌리티 부문 부사장인 사자드 칸(Sajjad Khan)이 함께 참석한 CES 2017의 메스세데스 벤츠 인스피레이션 토크(Mercedes Benz Inspiration talk) 행사 무대에서 발표됐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양사는 인공지능이 사람들의 운전 경험을 어떻게 바꾸어 나갈지, 어떻게 보다 즐거운 운전 경험을 만들어 나갈지에 관한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 인공지능은 컴퓨팅의 미래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3년 전 양사가 시작한 공동 노력은 2018년 도로 위에서 실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사자드 칸 부사장은 "향후 1년 내 메르세데스-벤츠는 엔비디아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메르세데스-벤츠와 엔비디아는 양사의 본사가 있는 지역에 각자의 팀을 상호 배치했다"며 "메르세디스-벤츠 팀은 실리콘밸리 서니베일(Sunnyvale)에, 엔비디아 팀은 독일 슈투트가르트(Stuttgart)에 사무실을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양사는 인공지능 차량에 대한 공통된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며 "현 시점에서 인공지능은 자동차의 미래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