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AS에도 인공지능(AI) 기술이? LG전자, 스마트폰 원격AS에 'AI' 도입
등록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수정일 2017년 01월 09일 월요일
원격 서비스 기능 강화, 고객 편의성 확대

[메디컬리포트 최태우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원격사후서비스(AS)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다. 올해 1분기부터 스마트폰 원격 AS에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빅데이터 분석 등 최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은 ▲분석 정확도 제고 ▲데이터 처리 속도 향상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이 장점이다. 컴퓨터가 스스로 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하며 해결책을 찾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사후서비스가 더욱 정교하고 빨라진다.
 
회사 측은 스마트폰 고객의 AS센터 방문 이유 중 80% 이상이 단순 문의나 소프트웨어 문제라는 점에 착안했다. 이번 원격 서비스 기능 강화로 고객들이 불필요하게 AS센터를 찾는 불편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휴대폰의 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스마트 닥터' 앱에 인공지능을 적용한다. 이 앱에 인공지능을 탑재하면 빠르고 정확한 진단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얼마나 IT기술에 익숙한지에 따라 수준별 맞춤형 가이드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스마트 닥터는 진단항목도 36개 항목으로 기존 대비 약 40% 늘렸다. 발열과 소모 전류, 네트워크, 배터리, 센서 등 하드웨어의 상태도 사용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된다. 휴대폰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면 사용자에게 즉시 알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알림 기능도 포함된다.
 
이외에도 '퀵 헬프', 'LG전자 원격상담' 등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에 기본 대비 수십 배 빠르고 정확해진 최신 로그 분석 기법을 적용한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오류를 분석하는 속도는 빨라지고 정확도도 높아진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고객 편의성 측면에서 AS의 품질도 제품 품질만큼 중요하다"며 "철저히 고객의 관점에서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