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용 기구‧용기‧포장의 재활용 기준 정비...일부개정 고시
등록일 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품용 기구‧용기‧포장의 재활용 기준을 정비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기구 및 용기·포장의 기준 및 규격'개정안을 5월 29일 고시하였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식품용 포장용기에 대한 용도별 규격 정비를 고시했다. (사진=픽사베이)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합성수지의 재활용 기준 명확화 ▲공통제조기준 정비 ▲공통규격 및 용도별 규격 정비 등 이다.

재활용 합성수지는 여러 층으로 이루어진 식품용 기구 등을 제조할 때 식품이 닿지 않는 쪽에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식품용 기구 등을 제조하고 남은 자투리(재활용 원료로 제조된 원단은 제외)는 다시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

 공통제조기준은 원재료, 제조‧가공 및 재활용으로 세분화하고,  「잔류성오염물질 관리법(환경부)」에서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물질은 식품용 기구 등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했다. 

 공통규격 및 용도별 규격 중 기구‧용기‧포장에서 식품으로 이행될 수 있는 물질의 이행량은 재질별 용출규격을 적용하는 한편, 고무젖꼭지에 대한 총휘발량 기준을 마련하였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 확보를 위한 기준을 강화하는 한편 불필요한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할 방침이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식품안전확보
재활용
식품용기
합성수지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