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로도질정 125mg 제조번호 C111’ 보유시 반품 필요
등록일 2020년 05월 30일 일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부정불량의약품신고센터(센터장 박정신)는 사노피아벤티스(이하 ‘사노피’)가 판매하고 있는 로도질정 125mg 제품 중 일부가 PTP 포장 내에서 파손된 상태로 유통되었음을 밝히고, 회원약국에 주의를 당부했다. 

사노피 정에서 뭉개짐 현상이 나타났다. (좌측 화살표)

 

뭉개짐 현상이 발생한 사노피 정(우측 화살표)

부정불량의약품신고센터는 지난해 12월 로도질정125mg(제조번호 C111, 유효기간 2022.2.28)에서 정제의 뭉개짐 현상이 발견되어 사노피에 대책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사노피는 포장라인의 공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공정 개선에 앞서 시중 유통 제품에 대한 자발적 회수를 약속했으나, 아직까지 일부 약국에서는 해당 제조번호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사노피에 로도질정 해당 제조번호(C111)에 대한 약국 재고 파악 및 신속한 회수를 요구하는 한편, 일선 약국에도 해당 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즉각 도매업체를 통해 반품할 것을 권고했다.

박정신 센터장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이 불량 상태로 공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약사가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음을 지적하는 한편, 빠른 시일 내에 회수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아울러 “부정불량의약품신고센터가 불량의약품의 유통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사노피정
뭉개짐 현상
불량의약품
대한약사회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