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사회복지사의 날 기념식 개최...송명호 온달의 집 원장 등 33명 수상
등록일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27일 수요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사회복지사협회(회장 오승환)는 '제14회 사회복지사의 날'을 맞아여5월 26일 오후 2시 이룸센터 이룸홀(서울 영등포구)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회복지사의 날은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제정을 계기로 사회복지사의 자긍심을 높이고 격려하기 위해 매년 3월 30일을 기념일로 정해 행사를 열고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기념식을 연기하여 이날 개최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지키기 위해 참석자를 50여 명으로 줄이는 등 감염 예방 조치도 충분히 했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그간 우리 사회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들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해 헌신해 온 사회복지사 33명이 정부포상 등을 받았다.

온달의 집 송명호 원장은 지난 45년간 한결같이 돌봄이 절실한 지적장애인, 노숙인, 정신장애인 등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보살피며 사회복지에 헌신한 공적이 인정되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목포장애인요양원 맹현숙 원장은 생활재활교사로 입사하여 사무원, 사무국장, 시설장으로 사회복지시설에서 30년간 종사하며, 보호자가 없는 아동과 장애인들이 존중받으며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여러 사업을 추진한 공적이 인정되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성모복지원 안숙영 원장은 사회복지법인 석촌재단을 설립하여 23년간 장애인복지시설 3개소를 운영하였고, 지역사회복지협회장으로서 현장 사회복지사들의 처우 개선 및 역량 강화 등에 노력한 공적이 인정되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서면축사(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 대독)를 통해 “조금 늦었지만 제14회 사회복지사의 날 기념식을 축하드리고 사회복지 전문 자격인으로서 사회복지사는 우리 사회의 어르신과 아이들, 장애인과 위기 가구 등 사회적 지원과 배려가 필요한 분들의 옆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지켜오신 분들이며, 특히 사회복지 현장에서 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자 수많은 노력을 해주신 데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사회복지시설에서 종사자 방역 교육과 예방 용품의 구비 등 조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셨고, 시설의 휴원으로 각종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애써 주셨다. 아직 코로나19가 진행 중으로 방심하는 순간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근무하시는 시설·기관 등에서 마스크 착용과 생활 속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사회복지
사회복지사의 날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