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매실주.복분자주 등 과실주 안전점검...전국 40곳 대상, 5월29일까지
등록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주류 안전관리를 위해 매실·복분자·오디 등이 본격적으로 수확되는 시기에 맞춰 전국의 과실주 제조업체 40곳을 대상으로 오는 5월 29일까지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은 복분자 주 이미지로 사용함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은 복분자 주 이미지로 사용함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은 복분자 주 이미지로 사용함 (기사내용과 무관함)

 주요 점검내용은 ▲해충방지 등 제조공정 내 위생관리 ▲식품첨가물 사용 시 기준 준수 여부 ▲부패‧변질 등 원료 구비요건 위반 여부 등이며, 제품 수거‧검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매실 등 핵과류 과실주 제조 시 생성되는 에틸카바메이트 관리 현황을 살피고 저감화 방법을 현장 지도할 계획입니다.

참고로, 에틸카바메이트 생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상처가 없고 품질이 우수한 원료 사용 ▲에탄올 50%이하에서 침출 ▲보관‧유통온도를 낮게 유지하는 방법 등이 있다.

 에틸카바메이트는 핵과류에 주로 존재하는 시안화합물과 알코올이 반응하여 생성되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간에게 발암추정 물질(Group 2A)로 분류된다.

 한편 식약처는 가정에서도 안전하게 담금주를 만들어 즐기려면 다음 사항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다.

 1. 식용으로 섭취할 수 있는 원료·부위만 사용하고, 매실의 씨앗은 제거한다.  매실의 씨와 알코올이 반응하면 에틸카바메이트가 자연적으로 생성되기때문이다.

2. 알코올 도수가 너무 낮으면 곰팡이 발생 등 미생물 오염이나 산패가 일어나 담금주가 변질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알코올 도수가 25도 이상의 담금용 술 사용한다. 

3. 식품용 용기에 담아 만들고, 담금주 원료와 술을 보관하는 병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하여 사용한다. 

4.  공기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잘 밀봉한 뒤 서늘한 그늘에서 숙성시킨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안전한 주류가 제조‧공급될 수 있도록 사전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과실주
복분자
매실
오디
복분자주
안전점검
에틸카바메이트
담금주
발암물질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