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코로나19 사망률과 ‘밀접’ 관계
등록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비타민D와 코로나19 사망률 사이의 강한 상관관계를 다룬 연구가 발표됐다. 

미국의 노스웨스턴대학 연구진은 비타민D와 COVID-19 사망률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면역 체계에 비타민D가 미치는 영향과 코로나19 환자 신체에서 일어나는 반응을 조사한 결과 비타민D가 코로나19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연구에 참여한 바딤 배크만 교수는 "비타민D 결핍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모든 사람이 비타민 D 보충제를 섭취할 필요는 없다. 이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상관관계를 심층 조사하기 위해 연령 분포, 검사 속도, 환자 치료의 질 등을 분석했고 이런 요인이 비타민D와 코로나19 사망의 연관성에 관여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독일, 한국, 중국, 스위스, 이란,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미국, 영국 등 각기 다른 지역에서 얻은 데이터로 연구했다.

가장 두드러진 연관성은 면역 체계의 염증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과 비타민D의 상관 관계였다. 

면역 체계를 조절하는 성분인 비타민D는 감염을 억제하는 선천적인 면역 반응을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과도하게 반응하는 면역 체계를 억제할 수 있는데, 비타민D가 사이토카인 폭풍과 연관이 있다는 뜻이다.

건강한 성인은 노인이나 만성 질환이 있는 성인, 어린이나 유아 등에 비해 면역 체계가 강하다. 튼튼한 면역 체계는 코로나19라는 새로운 바이러스를 만나면 지나치게 격렬하게 반응할 수 있다. 바로 사이토카인 폭풍인데, 비타민D 수준이 낮으면 과도하게 반응하는 면역 체계를 억제하기 어렵다.

모든 국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아의 사망 사례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어린이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된다고 하더라도 면역 관련 합병증을 거의 보이지 않았다. 다만 세균성 감염이나 호흡 부전과 같은 다른 합병증을 겪을 가능성이 있었다.

과도한 비타민 D는 고칼슘혈증, 잦은 소변, 구토, 뼈 통증, 신장에 발생하는 칼슘 결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김효은기자   ra10232@gmail.com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