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에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방문...감사와 격려 전하며 협력 당부
등록일 2020년 05월 23일 토요일
수정일 2020년 05월 23일 토요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5월 21일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이하 종지협)에서 종교계를 대표하여 코로나19를 대응 중인 보건복지부를 방문해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하며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감하고 협력 의지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과 종교계 지도자들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에 대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시진=보건복지부)

 

이번 방문은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수고가 많았던 보건복지부 직원 및 지원 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이 자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참석했다.

종지협 대표의장 원행스님(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은 “박능후 장관님 이하 모든 직원들, 질병관리본부 그리고 많은 의료진들에게 종교계를 대표하여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모든 국민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민은 물론 종교계를 비롯한 사회 각계각층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온 성과가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그간처럼 종교계의 성숙한 의식과 협조를 통해 생활 속 거리 두기와 방역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사스, 메르스 등 많은 감염병을 겪어봤지만 코로나19는 굉장히 다른 감염병으로 큰 도전이고 위기이다. 하지만 이 위기를 온 국민이 힘을 합쳐 극복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부심을 느꼈다.”라고 전했다.

 또한 “종교 지도자들께서 많은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되는 정신적 지주가 되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많겠지만 방역 당국도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겠다.”라고 밝혔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코로나19
질병관리본부
종교계
원행스님
종지협
박능후 장관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