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감염병 예방ㆍ관리 위한 비상방역체계 운영... 5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
등록일 2020년 04월 30일 목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30일 목요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증가에 대비하여 본격적으로 하절기가 시작되는 5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 전국 시·도 및 시·군·구 보건소와 함께 비상방역 근무 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여름철에는 기온이 상승하여 병원성 미생물 증식이 활발해지고 야외활동이 증가하여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이 5~9월에 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안전한 물 섭취, 음식 익혀먹기, 설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조리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잘 준수하여야 한다. 

 질병관리본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 시 신속한 보고와 역학조사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24시간 업무체계를 5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 지속 유지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는 평일 9시∼20시, 주말·공휴일은 9시~16시까지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그 외 시간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질병관리본부는 신속한 대응을 위해 24시간 긴급 상황실을 운영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이 집단 발생할 경우 의료인, 증상발현자, 식당업주 등이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간염 환자 발생이 2019년에 비해 크게 감소하였으나 최근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안전성이 확인된 조개젓만 섭취하고, 조개류는 익혀먹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권고하였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신속한 대응을 위해 2인 이상 설사감염병 환자가 발생하였을 때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줄 것”과 더불어,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끓여 먹기, 익혀 먹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A형간염 예방 수칙]

 1. 안전성이 확인된 조개젓 섭취

2. 조개류 익혀먹기

3. 요리 전, 식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4. 안전한 물 마시기

5.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6. A형간염 예방접종 권고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질병관리본부
A형감염
수인성
식품매개감염병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