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4말 5초 황금연휴, 가정의 달 5월이 중요 고비" ...방심은 금물
등록일 2020년 04월 30일 목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30일 목요일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0일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는 아직 없어진 것이 아니며, 가정의 달인 5월이 방역의 중요 고비가 될 것”이라며 생활 속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하는 대국민 권고문을 29일 발표했다. 

 

의협은 권고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범국민적 노력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장기적 대응 단계로 접어들었다. "고 밝혔다. 

권고문에는 "최근 신규 환자는 1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으나, 해외유입 환자와 더불어 신규 지역사회 감염 환자도 여전히 존재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두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지금, 방역수칙을 벗어난 행동으로 타인을 감염의 위험에 빠지게 한 안타까운 소식이 전국에서 들려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의협은 "코로나19는 아직 없어진 것이 아니다. 다만 우리가 코로나19가 있는 삶에 익숙해졌을 뿐이다. 새로운 환자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안타까운 생명은 코로나19에 스러지고 있다. 1만 명이 넘는 국내 환자발생의 시작이 올해 1월말 1명의 환자로부터였다는 점을 기억할 때, ‘4말 5초’의 황금연휴, 가정의 달 5월은 코로나19 방역의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다. "고 말했다. 

또한 "국민과 의료진의 희생과 노력이 결실을 맺어, 대한민국이 코로나19의 위협에서 완전히 벗어나기 위해 지금 우리가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바로 '방심'이다. "면서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사람 사이 2m 거리두기와 같은 감염예방수칙의 실천은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큰 차이를 만들며, 이러한 차이는 소중한 사람들의 행복과 생명을 지켜내는 강한 힘이 된다. "고 강조했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방역
마스크착용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