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도 고지혈증, 특히 중성지방 관리 중요...진단 후 7년 뒤 심근경색 2.2배↑ 뇌졸중 1.8배↑
등록일 2020년 04월 29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9일 수요일

젊은 성인도 고지혈증이 있으면 심혈관질환과 사망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고지혈증 관리의 중요성이 다시 확인된 것이다.  

지방질 수치를 사분위로 나눴을 때 Q1은 수치가 가장 작은 그룹이고, Q4는 가장 높은 그룹이다. 질병발생 위험도를 Q1을 1으로 봤을 때, 중성지방 수치가 가장 많은 그룹인 Q4는 Q1에 비해 뇌졸중, 심근경색 발생 위험도가 둘 다 2.5배 높았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이희선·서울대병원 김형관 교수팀은 2009-2014년 국가 건강검진자 중 20-39세의 젊은 성인 5,688,055명을 조사했다. 이들에게서 고지혈증이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의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7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연구결과, 대상자 중 총 3만330명에서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이 발생했다.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는 정상군보다 위험도가 1.7배 높았는데, 특히 심근경색 발생률은 2.2배, 뇌졸중 발생률은 1.8배 높은 결과를 보였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이희선(좌)·서울대병원 김형관 교수팀(우)

 연구팀은 혈액의 지방질을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로 구분해 그 수치를 순서대로 네 그룹으로 나눠 각각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도를 관찰했다.  

 총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은 높을수록, HDL콜레스테롤은 낮을수록 심혈관질환이 잘 발생했다. 총콜레스테롤이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이 2.0배, 1.6배 증가했다. 특히 중성지방은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위험도 모두 무려 2.5배 증가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혈액
심근경색
뇌졸중
중성지방
고지혈증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