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병예방] 심한 후유증 남기는 '고혈압', 30·40대 젊은 환자 증가
등록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출처=픽사베이)

바쁘고 불규칙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고혈압’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 고혈압은 중장년층들이 주로 호소하지만, 최근에는 30~40대 젊은 고혈압 환자도 늘어나고 있어 나이와 관계없이 고혈압을 예방하는 일에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30~40대의 젊은 사람들은 평소 고혈압에 주의하지 않아 조기 발견이 어렵고, 발견이 되더라도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치료를 잘 받지 않는다. 때문에 불규칙한 생활이 반복되고 혈압 수치가 정상 수치보다 높은 사람들은 반드시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혈압 정상수치로 낮추는 법을 익혀 습관화해야 한다. 이에 고혈압 예방하는 법과 고혈압 증상에 대해 살펴보자.

심각한 후유증 남기는 '고혈압'

고혈압은 혈관에 전해지는 혈류의 압력이 정상보다 높은 상태를 의미하는 것으로, 최근 진단 기준이 바뀌면서 수축기 혈압이 130mmHg 이상이거나 심장이 이완했을 때의 이완기 혈압이 80mmHg 이상인 경우를 뜻한다. 고혈압은 우리나라 국민의 30%가 겪을 정도로 발병률이 높은 질병이다. 보통 고혈압은 50·60대의 노인에게서 많이 발견되었지만 최근에는 30·40대의 젊은층들이 고혈압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음주나 흡연, 운동부족, 스트레스, 잘못된 식습관 등에 습관화되면서 고혈압 발병이 증가했다. 하지만 젊은 층의 경우 고혈압에 대한 인지도가 낮아 평소 관리를 방심한다. 이 때문에 고혈압 합병증이 발생되며, 2차성 고혈압으로 신장질환이나 부신 종양, 일부 선천성 심질환 등 다양한 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 나이가 어리다고 해서 방치하거나 안심해선 안된다. 따라서, 고혈압 가족력이 있고 흡연, 비만 등의 위험인자를 가진다면 예방 및 관리를 더욱 각별히 해야한다.

▲(출처=픽사베이)

생활 속 '고혈압 예방'

고혈압을 예방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고혈압을 일으키는 위험 인자들을 찾아 없애야 한다. 흡연은 혈관의 탄력을 잃게 만들어 고혈압 발생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금연하는 습관은 필수이다. 또, 음주 시 하루 2~3잔을 초과하면 혈압을 높이기 때문에 지나친 음주는 삼가해야 한다. 스트레스는 성인 고혈압을 유발하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취미활동이나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도 고혈압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이 외에도 체중을 조절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과 음식을 짜게 먹지 않는 등 건강한 식습관을 갖는 것도 고혈압 발생을 감소시킬 수 있다.

김선호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