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건강 지키기...의협, 초중고 학생 건강수칙 유튜브 채널 통해 공개
등록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초·중·고등학교에서는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통해 인터넷 수업이 시행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집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건강수칙을 16일 의협 유튜브 채널 ‘KMA TV’를 통해 공개했다. 

이날 ‘온라인수업 건강 지키기’를 주제로 공개된 유튜브 방송은 이정표 원장(JP신경외과 통증클리닉·신경외과 전문의)과 정종진 교수(건양의대 김안과병원·안과 전문의)가 출연한 가운데 올바른 자세 및 눈 건강을 위주로 진행됐다. 

이정표 원장은 “온라인 강의를 들을 때는 척추의 균형이 무너지고 목이 앞으로 쏠리는 현상이 생기면서 일자 허리 및 일자목이나 거북목이 될 수 있다”며 “특히 경추는 쉽게 변형이 올 수 있어 통증, 두통, 소화불량 등 문제점을 유발한다”고 지적하고 나쁜 습관의 교정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정종진 교수도 “최근 온라인수업, 재택근무 등으로 스마트폰과 컴퓨터의 사용이 늘면서 눈의 깜빡임이 줄어들고, 가까운 물체를 오랫동안 집중적으로 쳐다봄으로써 눈의 초점을 맺는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며 VDT 증후군을 예방하고 눈 건강을 위해 50분간 공부했다면 10분 정도 쉬어주는 ‘5010 법칙’을 추천했다.

한편 지난 9일,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처음 시작된 온라인개학을 통한 수업은 16일 중학교 1~2학년과 고등학교 1~2학년 및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확대되었으며, 20일부터는 초등학교 1~3학년도 포함됨으로써 온라인 수업시 건강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온라인수업 건강 지키기에 필요한 건강수칙 및 스트레칭 방법이 담긴 이 영상은 다음의 링크주소(https://youtu.be/T3twnkgeeq8)에서 시청할 수 있다. 

[VDT 증후군  자가진단]

 1. 눈 주위가 가렵다.

 2. 손과 손목의 통증이나 손가락이 저린 느낌이 든다.

 3. 눈에 열감이 느껴진다.

 4. 목과 어깨가 뻣뻣하고 결리는 느낌과 통증이 있다.

 5. 눈이 충혈되고 평소 눈물이 자주 난다.

 6. 눈을 뜨고 있기가 불편하다.

 7. 등이 굽고 목이 앞으로 나온듯한 느낌이 있다.

 8. 눈이 피로하고 눈앞이 흐리다.

 9. 눈에 이물감이 심하게 느껴진다.

 10. 머리가 항상 무겁고 아프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VDT 증후군
온라인수업
눈건강
대한의사협회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