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인체자원 확대 공개 분양
등록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4월 28일 인체자원을 공개했다. 그 동안 수집한 인체자원을 연구자들이 분양받아 바로 연구에 이용할 수 있도록 인체유래물의 품질관리 및 정보자원의 정제과정을 완료한 약 3만2000명의 인체자원이다.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홈페이지 캡처

이번에 공개된 인체자원은 7개 국가연구개발과제에서 생산된 인체자원 약 2만5000명과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이 자체적으로 수행한 6개 사업을 통해 수집한 약 7000명의 인체자원이다. 

 그 중에는 희귀질환, 만성질환, 감염질환 등의 질환 자원은 물론,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들로부터 수집된 일반인 인체자원을 포함하고 있다.

분양 대상 자원은 인체유래물 약 25만 바이알 분량이며 진단정보, 생활습관, 약물투여 등 과제에 따라 최대 1600여 변수의 정제된 임상 역학 자료를 포함하고 있어 보건의료 R&D 분야에서 다양한 분석과 활용이 가능하다. 

공개된 인체자원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온라인분양데스크(http://is.cdc.go.kr)를 통해 분양받을 수 있으며, 자원의 상세설명은 국립인체자원은행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개 자원의 분양을 희망하는 연구자는 인체자원 연구지원센터(1661-9070) 또는 온라인분양데스크를 통해 분양신청절차 및 인체자원 이용에 관한 상담을 진행한 후, ‘인체자원이용계획서’ 등 분양신청 구비서류를 작성하여 온라인분양데스크에 인터넷으로 접수할 수 있다.

이렇게 접수된 신청과제는 구비서류 요건 검토를 거쳐 분양위원회에 상정되고 인체자원 이용의 필요성, 신청한 인체자원의 종류 및 수량의 적절성, 개인정보 보호조치 등을 심의하여 승인된 인체자원이 연구자에게 제공된다. 

그 동안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에서는 인체자원 활용성과 창출을 위하여 한국인유전체역학코호트사업, 국민건강영양조사사업, 만성질환 연구사업 등으로부터 확보된 고품질 인체자원의 공개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2019년 말 기준 누적 880여 연구과제에 대한 제공 심의를 통하여 연구자에게 인체유래물 약 62만 바이알을 분양함으로써 500여 편 이상의 논문과 28건의 특허 활용성과를 창출했다.

국립보건연구원 박현영 유전체센터장(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장)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은 국가적 보건의료 연구의 대표적 인프라 라는 역할에 맞게, 대규모 인체자원이나 희귀질환 등 민간영역에서 수행하기 힘든 인체자원의 수집과 분양을 지속적으로 확대함으로써 국내 보건의료 R&D의 경쟁력을 제고 하는데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인체자원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국립보건연구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