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O 해외진출 지원 위한 1000억 원 규모 신규 펀드 조성
등록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8일 화요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들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1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3년부터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800억 원을 출자해 총 4350억 원 규모 펀드를 조성·운영해 왔다. 

보건복지부는 펀드 결성을 위해 4월 28일부터 5월 20일까지 한국벤처투자(사)와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펀드를 운용할 운용사 선정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한국벤처투자 홈페이지 캡처)

이를 통해 기술력은 있으나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발굴해,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다수의 성공 사례를 창출해 왔다. 

주요 성과를 보면 ㈜지놈앤컴퍼니 (코넥스 상장, 국내 특허 출원, 미국 1상 임상 준비), 에비엘바이오(주) (미국에 11.4억 달러 규모 기술이전), ㈜제이엘케이(국내 1호 의료영상기반 인공지능 진단기기), ㈜지노믹트리(대장암, COVID-19 진단키트 개발) 등이 있다.  

4년 투자 및 8년간 운용됨에 따라 아직까지 청산을 완료한 바이오헬스 펀드는 없으나, 현재까지 510억 원의 투자 자금을 회수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번에 신규 조성을 추진하는 펀드는 그간 회수한 투자자금(150억 원)과 수출입은행의 출자금 250억 원을 초기 자금으로, 민간투자자를 모집해 1000억 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그동안 조성·운영하고 있는 5개의 펀드를 ‘K-BIO 신성장 펀드’로 통일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신규 펀드는 ‘K-BIO 신성장펀드 제6호’라는 명칭을 갖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펀드 결성을 위해 4월 28일부터 5월 20일까지 한국벤처투자(사)와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펀드를 운용할 운용사 선정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며, 6월 중 펀드 운용사를 선정하고 빠르면 9월이나 늦어도 올해 안으로 펀드 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임을기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코로나19로 세계 경기 침체가 우려되고 있으나,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으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자본이 부족한 기업들에게 ‘K-BIO 신성장 펀드 6호’가 유용하게 활용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최치선기자   ccs@transfinite.co.kr
키워드
K-BIO
보건복지부
펀드조성
한국벤처투자
한국수출입은행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