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성(性) 생활하는 누구든 감염 가능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남자도 필요해
등록일 2020년 04월 27일 월요일
수정일 2020년 04월 27일 월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여성들이 걸리는 암인 여성암인 자궁경부암은 HPV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아울러 그 이유는 그리고 자궁경부암은 이 세상 여성들이 걸리는 암 중에서도 15%의 환자가 존재하는 암이다.

그리고 모든 여성 암 가운데 2위라는 자리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한 암이기 때문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그리고 무료로 진행되는 일반국가건강검진에서 지원하는 여성암은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을 지원받을 수 있으니 검진을 받아야 한다.

그리고 그 이유는 암 중에서도 더불어 자궁경부암은 20대 이상의 여성, 한번이라도 성경험이 있다면 반드시 검진을 받아서 예방접종을 해야한다.

그 이유는 이는 자궁경부암이 암 중에서 예방주사가 존재하기 때문이다.자궁 입구 쪽, 이른바 자궁경부에서 나타나는 왜냐하면 또 자궁경부암은나타난다.HPV 바이러스로 인해 HPV 바이러스, 즉 인유두종바이러스는주로 성관계를 통해 걸리며 성교를 한적이 있다면 평생 한 번 정도는 감염된다고 전해진다.

자궁경부암에 감염되면 보이는 증상은 다른 암과 같이 검사를 실시하지 않으면 본인이 증상을 알아차리기 어렵다.

이에 한 번이라도 성경험이 있다면 이유없는 골반이나 허리 통증이 동반하거나 질 분비량 증상, 생리기간이 아님에도 나타나는 부정출혈 등의 증상을 보이면 필히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여성암 그 이유는 여성들이 걸리는 암인 자궁경부암은 국가건강검진을 통해 무료검진 가능하다.

그 해 건강검진 대상인 만 20세 여성이면 검진 가능하다.

자궁경부암 검사는 자궁경부 쪽의 세포를 긁어내 확대해서 판별한다.

검사한 다음 ‘반응성세포변화’라고 있을 수 있다.

반응성세포변화라 해서 악성종양이 있다고 볼 수 없으며 염증이 있다면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으니 검사 후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관리하면 된다.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자궁경부암을 발생시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 즉 HPV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접종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만 12세 여자아이를 대상으로 예방주사를 무료로 실행하고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맞기 제일 좋은 나이는 15세에서 17세로, 늦더라도 26세 전까지는 받아야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또 HPV 바이러스는 남성도 감염돼 남성들도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김지순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