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연기-새내기 입학 축하 플랜카드 무색
등록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따른 개학 일정을 발표했다. 정총리는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고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이라고 말해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것임을 시사했다.

세종시 아파트 단지 인근 글벗중학교@메디컬리포트

 

한편, 개학이 연기되며 2017년 3월 1일 개교해 개교3년차를 맞이한 세종시 국책연구단지 인근의 글벗중학교도 교문을 굳게 닫았다. 새내기를 환영하는 플랜카드만 무색하게 학생들의 등교를 기다릴뿐이다. 충북 증평군의 죽리초등학교 역시 신입생을 환영하는 플랜카드를 내 걸었지만 등교 못하는 현실 속에 적막감만 돌고 있다.

농촌지역인 증평군 죽리초등학교@메디컬리포트
김정재의료전문기자   pdjjk@naver.com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