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피로 없애주는 간에 좋은 음식…'이것'은 지방간 예방에 탁월
등록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출처=픽사베이)

 

간은 우리 몸에 필요한 각종 영양소를 저장해 모두 에너지로 전환시키고, 체내로부터 들어온 각종 유해물질을 빠르게 해독하는 기능을 자랑한다. 만약, 이러한 간이 약해졌을 경우 만성피로, 혈액 및 응고장애, 피부질환, 식욕감소, 황달 등이 일어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증상은 인지하기 어려울 뿐더러 간의 기능이 떨어져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않아도 별다른 증상이나 통증이 나타나지 않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간 기능 저하로 나타나는 여러가지 간 질환은 조기 발견보다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 미리 예방해야 한다. 우리가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간 질환 예방에는 평소 식단을 건강하게 유지해야 한다. 이에 '침묵의 장기', 간에 좋은 음식을 살펴보자.

천연 간 영양제, '밀크씨슬'

우리게에 자칫 생소할 수 있는 '밀크씨슬'은 보라색 꽃을 가진 엉겅퀴과 식물 중 하나로 유럽에서 2,000년 전부터 간 건강을 위해 섭취해왔다. 밀크씨슬은 실제 식약처에서 인정한 천연 간 영양제이다. 이처럼 밀크씨슬 효능이 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이유는 '실리마린'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밀크씨슬의 실리마린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강력한 항산화 및 항섬유화 효과가 있으며, 간세포막을 보호하고 우리 몸에 해로운 물질이 간세포로 유입되지 않도록 도와준다. 밀크씨슬의 효능은 이 외에도 염증 발생을 억제해 다양한 간 질환을 예방하고 알코올 분해 시 발생하는 아세트알데하이드(유독성물질)를 빠르게 분해해 간 기능의 도움을 준다. 이러한 효능에 따라 밀크씨슬은 ▲면역력 증진 ▲피로회복 ▲해독작용 등의 효과가 있다.

간에 좋은 음식, '오트밀'

간 건강 지킴이로 불리는 오트밀은 귀리의 곁겨를 벗기고 가공한 식품으로 귀리를 볶은 후 부수거나 납작하게 눌러서 압착시킨 것이다. 이러한 오트밀에는 복합 탄수화물과 섬유질이 많아 장 운동이 활발해져 장내 유익한 균의 증식을 높여주는 효과로 변비개선에 큰 도움이 된다. 뿐만 아니라, 오트밀 속에는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들어있는데 간의 기능을 향상시켜주는 레시틴의 생성을 촉진시킨다. 레시틴의 효능은 간에 있는 지방을 없애줘 지방간 발생을 억제하고 독소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등 간에 도움을 준다. 최근에는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 중 하나로 오트밀을 언급할 정도로 체중 감소 및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를 나타낸다. 오트밀의 효능은 이 외에도 ▲빈혈개선 ▲ 노화방지 ▲당뇨 예방 ▲정력증강 ▲항암 효과 등에도 기여한다.

'레드비트', 간 기능 향상시켜줘

레드비트는 훌륭한 혈액 세정제로 불려 간을 정화시키는데 좋은 효능이 있다. 때문에 황달과 숙취 해소에 좋을 뿐더러 간암 예방에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특히, 레드비트는 붉은 빛깔을 내는 베타인이 풍부해 지방 축적으로 억제시킴으로써 간염이나 지방간 예방에도 좋다. 더불어, 간의 해독작용까지 돕는다. 이 외에도 비트는 혈관이 딱딱해지는 것을 예방하는 살리실릭산을 함유하고 있어 혈관을 막는 혈전을 예방하고 혈액 순환 및 혈압 개선에도 도움이 되며, 적혈구를 생성해 혈액 조절에 도움이 되어 빈혈을 예방하는 것에도 탁월하다.

김지은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