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나타나는 안구건조증, 눈 뻑뻑할 때 병원 안가면 시력 나빠져… 걸리는 이유는?
등록일 2020년 03월 09일 월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09일 월요일
▲(출처=픽사베이)

눈이 마르는 안구건조증은 누구나 방심할 수 없는 눈 질환이다. 약 14%의 사람들이 걸렸으며 절반 이상의 안과 진료가 안구건조증 때문이다. 가벼운 질환이지만 낫지 않으면 거슬리기 때문에 삶의 질이 낮아진다. 더불어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면 각막이 상해서 시력이 낮아질 수 있다. 따라서 안구 건조증이 의심되면 병원에 가서 안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고 초기에 치료해야 한다.

혹시 나도 안구건조증일까?

안구건조증 여부는 본인이 체크해보면서 알아볼 수 있다. 먼저 눈을 깜빡거리기 불편해지고 모래알이 구르는 듯한 이물감이나 따가움이 느껴진다. 더불어 독서를 할 때 눈이 자주 침침해진다. 눈이 점점 침침해지면 평소보다 화면을 보는 시간이 짧아진다. 안구건조증이 생기면 빛에 민감해지는데 눈이 심하게 부실 수 있고 눈물을 많이 쏟게 된다. 바람이 부는 날씨에는 더 심해진다. 따라서 눈에서 통증이 느껴지고 눈이 더 안보일 수도 있다. 안구건조증이 있을 때 렌즈 착용 시 눈이 충혈될 수 있으므로 최대한 끼지 말아야 한다. 눈이 가장 잘 마르는 시간대는 아침에 바로 일어났을 때와 져녁대고 건조해지면 증상이 심해진다.

안구건조증 예방하는 법은?

안구건조증은 예방하면서 치료할 수 있다. 우선 눈을 꾸준히 쉬게 해야 하는데 시야를 멀리 보거나 적어도 한 시간에 한 번은 눈을 쉬어주게 해야한다. 또한 눈 주위 혈점을 누르는 것도 피로를 푸는 방법 중 하나다. 한편 안구건조증이 있다면 커피를 마시지 말아야 하는데 이는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유발해 몸 안에 있는 수분을 떨어트리기 때문이다. 안구건조증 환자들은 인공눈물을 사용한다. 인공눈물은 눈의 표면을 적셔주고 수분을 채워주고 눈을 쉬게 해줄 수 있다. 이럴 때 넣는 인공눈물은 반드시 일회용이어야 한다. 인공눈물은 자주 넣어도 되지만 조절하면서 눈의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정호연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