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 2020년부터 바뀌는 '치매국가책임제도', 실행방안 자세히 알아보니
등록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04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20년도가 되면서 치매 환자 및 가족들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치매국가책임제가 개편될 예정이다. 치매국가책임제 개편은 총 세 가지가 있다. 우선 치매안심센터 안에 있는 쉼터 이용범위가 확대되고 더 오래 운영한다. 치매단기쉼터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치매의 증상을 늦추고 치매 환자의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원래는 하루에 세 시간 이용할 수 있었으나 연장되면서 최대 일곱시간까지 이용 가능하다.

치매국가책임제 왜 시행하나

치매국가책임제를 개편하면서 금전적 지원도 할 예정이다. 우선 치매노인의 의사 결정을 돕는 공공 후견인이 사용하는 돈과 양성교육비를 받을 수 있다. 치매공공후견 광역지원단으로 후견인 희망자 모집, 선발을 체계적으로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17개 시, 도 광역지원단의 운영비도 지원한다. 나라에서 치매국가책임제를 확대하려는 것은 제도를 보다 탄탄하게 만들어 국민 체감도를 제고하고 치매전문병동 증가와 지원금 지급을 통해 치매 환자의 고통을 경감하는 것이다.

치매전문병동도 늘어날 예정

또한 치매전문병동 역시 더욱 늘어난다. 2019년 치매전문병동이 있는 병원의 갯수는 약 55개였지만 해가 바뀌면서 5개소의 공립요양병원에 치매전문병동이 추가 설치된다. 더불어 256곳의 치매안심센터를 통해서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를 강화한다.

권나예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