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반 '찌릿찌릿'하다면 방광염 의심…예방은 어떻게?
등록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출처=픽사베이)

 

최근들어 소변이 잦거나 소변을 볼 때 가렵고 아픈 증상이 일어난다면 방광염의 신호일 수 있다.

'방광에 생기는 감기'라 불리는 방광염은 감기처럼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20~40대 여성에게 주로 발병하는 방광염은 대한민국 여성의 절반이 살면서 한번 쯤은 겪는다고 한다.

여러가지 원인으로 방광염이 발생되면 소변을 볼 때 불편함을 느끼거나 통증이 발생되어 삶의 질이 현저히 떨어진다.

방광염은 치료 시기가 늦어지면 만성 방광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재빨리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젊은 여성을 괴롭히는 방광염의 증상과 예방수칙에 대해 확실히 알아보자. 방광염, '여성에게 자주 발생해' 방광염은 요로계 세균이 침투해 방광에 염증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환자 중에서 약 90% 가량이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요도 길이가 짧고 곧은 편이다.

또, 여성의 질과 항문이 요도에 근접해 있기 때문에 질 및 항문 분비물로 인해 나타난 세균이 요도를 통해서 방광으로 침입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여성은 성관계 시 요도를 자극하게 되면 각종 세균이 방광으로 쉽게 침투하게 된다.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여자에게 더 잘 발생된다.방광염 증상 중 대표적으로 하루 8번 이상 소변이 나오는 빈뇨가 나타나고, 소변을 본 직후에도 잔뇨감을 느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심하며 평상시 아랫배에 누르는 듯한 통증이 있으며, 피가 섞여 나오는 혈뇨가 동반될 수 있다.

이 밖에 다른 증상으로는 소변을 참기 힘든 요절박, 허리 및 골반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주수영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