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다이어트 성공 원하면 헬스장 다닐 때 자신에게 맞는 운동기구 쓰자
등록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수정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출처=픽사베이)

플라잉 요가, 필라테스, 스피닝 등 많은 운동들이 나오고 있지만 특히 가장 기본적인 운동법을 찾자 하면 대부분 피트니스이 생각날 것이다.

피트니스에서는 런닝머신, 싸이클 등의 유산소 운동과 무수한 근육운동을 할 수 있어 실내운동으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단, 분명하게 본인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운동효과를 보려면 헬스장 운동을 이해해야 한다.

만약 여건이 된다면 PT를 활용하면 된다.

입문자는 퍼스널 트레이닝을 배우는 것이 좋지만 수강료가 비싼 편에 속한다.

무턱대고 트레이닝을 받기엔 무리가 있다.

부담없이 피트니스 운동을 하고 싶다면 헬스장 운동순서 등에 대해 알아본 후 가는 것이 좋다.

운동순서, 준비물 등 고려할 것들이 많다.우선적으로 하는 운동은 근육의 이완을 돕는 스트레칭이다.

대개 운동 시작하기 전 하는 스트레칭을 가벼이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스트레칭은 꼭 해줘야 한다.

뿐만 아니라 운동의 강도를 높이기 전에 우리 몸이 운동할 상태가 될 수 있도록 워밍업을 하는 것이 좋다.

처음부터 100에 달하는 운동 강도를 시작하면 몸에 무리가 가기 마련이다.

살짝 속도를 높여 걷는 정도로 10분 내외 운동하는 것이 좋다.

여기서 운동의 목적에 따라 순서가 나뉜다.

체중감량의 목표라면 근력운동을 먼저 하고 유산소 운동을 하면 된다.

근육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 유산소 운동 후 근력운동을 해야 한다.

근력운동은 대근육을 먼저 사용하고 소근육 운동으로 차차 가는 것이 좋다.

대근육 운동을 하면서 대근육을 자극하게 되면 소극육도 함께 자극되므로 운동효과를 더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대근육 운동에는 하체운동, 등, 가슴운동 등이 있다.

마지막 단계로 근육완화를 위해 스트레칭을 하면 된다.피트니스 준비물은 운동복, 운동화 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헬스장 신발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

헬스장에서 운동을 할 때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운동화를 신어줘야 한다.

이외에도 런닝화를 고를 땐 쿠션감이 있는 것을 선택해야 무릎 등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바닥이 평평한 신발을 신는다면 뛸 때마다 생기는 충격감이 직접적으로 전해지기 때문이다.근력운동에는 5대운동이다.

바로 스쿼트,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바벨로우, 바벨 숄더프레스다.

스쿼트는 하체 근육을 자극하는 근력운동이며 바벨 스쿼트, 덤벨스쿼트, 점프 스쿼트, 와이드 스쿼트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스쿼트 자세는 허벅지와 무릎이 수평인 상태가 되도록 무게중심을 실어 앉았다 일어나는 것이다.

데드리프트란 근력운동은 바벨을 랙에서 들어 올리고 선 상태에서 내렸다 들었다 반복하는 운동이다.

그때, 하체에 집중하며 천천히 내려가고 자세를 유지하다가 천천히 올라와야 한다.

벤치프레스는 벤치워 누운 다음 기구를 위로 밀어내야 한다.

이는 가슴근육이 발달된다.

바벨 숄더프레스 역시 가슴과 어깨를 자극하는 운동이다.

벤치에 앉아 덤벨을 정수리 위쪽으로 모으며 팔을 피는 방식의 운동이다.

바벨로우는 바벨을 이용해 로잉하는 운동이다.

무릎을 약간 굽힌 상태에서 45도 정도 상체를 숙이고 바벨을 하복부 쪽으로 끌어당기며 하는 운동이다.

허나, 이런 근력운동을 할 땐 바른 자세로 해야 한다.

잘못된 자세로 운동을 하게 되면 오히려 관절이나 근육에 무리가 갈 수 있다.

그러므로 헬스장에 처음 등록을 한 후 바른 자세 역시 물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박범건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