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 근로복지공단 융자 사업 쓰게되면 장례비 걱정 극복
등록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출처=픽사베이)

사람은 어쩔 때 마다 거금을 쓰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결혼이나 장례식이 있으면 대출까지 이용한 돈이 필요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소득층은 저축해둔 돈이 부족하기 마련이다. 그런데다가 소득분위가 낮기 때문에 사금융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근로복지공단은 의료비와 함께 혼례 비용, 장례식 요금, 노부모요양비 같이 상황에 따른 돈을 이용 가능한 대출 상품을 마련했다. 이 융자 서비스를 알아보도록 하자.

근로자 생활 안정자금 융자, 언제부터 시작했나?

생활 안정자금 융자는 1995년을 시작으로 시행된 근로복지공단이 지원하는 대출 서비스다. 2020년 기준 약 25만명이 지원했으며 1조 3천억원 정도 지급했을 정도로 알려진 융자 상품이다. 해당 대출 상품이 많은 노동자들에게 화제가 된 이유는 낮은 금리 때문이다. 근로자 생활 안정자금의 융자는 2015년 기준 연 2.5%였지만 2019년 11월에는 연 1.5%가 됐다. 저렴한 금리로 인해서 이용자도 증가했다.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융자를 신청할 수 있는 사람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에 따라서 차이가 생긴다. 정규직의 경우 융자 신청일 기준 소속 회사에 3개월 이상 일하고 있어야 한다. 월 평균 소득같은 경우 251만원 안팎이다. 비정규직 근로자 또한 일하는 기간은 똑같은데 생계지원을 하기 위해 소득요건을 적용하지 않는다. 단 개인회생 신청 혹은 파산 상태여서 한국신용정보원에 등록된 경우 생활 안정자금 융자 상품을 지원할 수 없다. 또 외국인 역시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융자는 1인당 최대 2천만원 한도 내에서 종류별로 천만원씩 책정된다. 단 학자금과 요양비는 1년에 500만원을 지급을 받고 소액생계비의 경우 최대 200만원, 혼례 비용은 최대 12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출처=tvN 공식홈페이지)
박미지기자   none-email@medicalreport.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