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새는 요실금, 종류에 따른 원인
등록일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출처=KBS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요실금 증상에 따라 원인을 추측할 수 있다. 요실금은 자기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유출된다. 남성보다 출산을 하는 여성에게서 발병률이 높고 우리나라 여성의 약 40%가 경험한다.

KBS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전문의에 따르면, 재채기를 하거나 무거운 짐을 옮길 때 소변이 찔끔 나오는 복압성 요실금은 가장 흔한 종류다. 배에 힘이 들어가면서 방광을 받쳐주는 골반저근이 약해지면서 생긴다. 갑자기 배에 힘을 줄 때 소변 조절 조임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운동을 하다가도 소변이 새는 경우다.

절박성 요실금은 갑자기 요의가 찾아와 잠깐 소변을 참는 것도 어렵다. 방광이 예민해져 나타난다. 방광에 소변이 조금만 차도 마렵다는 신호를 자꾸 보낸다. 뇌신경 척추신경 이상 또는 염증 감염을 원인으로 추측하지만, 노화에 의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 소변을 본 뒤, 바지를 입으면 다시 소변이 나오기도 한다.

신장에서 만들어진 소변은 요관을 따라 내려와 방광에 모인다. 소변의 양은 섭취한 수분량과 땀으로 배출된 수분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방광이 소변으로 채워지면 방광이 부풀면서 요도 괄약근이 수축한다.  

요의는 뇌에서 방광과 요도에 신호를 보냄으로써 방광은 수축, 요도 괄약근은 이완하게 만든다. 정상적인 소변이 힘든 경우 배뇨일기 등으로 자가점검하고, 요실금 종류에 따라 산부인과, 비뇨기과 등에서 전문의의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정혜영기자   valther.ppk@gmail.com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