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 탑승 7명, 14일간 격리시설 생활
등록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출처=보건복지부

일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우리 국민 탑승자 7명이 19일 오전 6시 27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타고 입국한 희망자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포함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전한 내용은 일본 요코하마항으로 이동한 의사 1명, 간호사 1명, 검역관 1명 의료진이 입국민의 이상 증세가 없음을 확인한 뒤 하네다 공항으로 이송했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뒤 우리나라 검역을 마친 7명은 전원 무증상이다. 현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로 이동했다. 앞으로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정박 중인 크루즈 승객 가운데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띤 탑승객을 순차적으로 하선 조치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 입국한 우리 국민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검역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코로나19가 우리나라로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혜영기자   hyjung@redpp.co.kr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