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의약품 위해사범 수사 활용 '분석사례집' 발간
등록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표=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한 수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614종 부정물질 분석법 등을 담은 '2019 식·의약품 등 수사·분석사례집'을 발간한다고 13일 밝혔다.

식약처는 수사·분석 역량 강화를 위해 분석 가능한 성분과 시험법을 추가하고 기존 분석법의 개선사항을 반영하고 있으며, 검찰청·세관 등 관련 기관과 공유해 위해사범 적발, 부정·불법 제품의 신속한 차단 등에 활용된다고 전했다.

사례집의 주요 내용은 ▲식·의약품 중 불법혼입 성분 501종(19개 분석법)▲식용금지원료 성분 29종(7개 분석법)▲화장품·의약외품 성분 143종(9개 분석법)▲기타 성분 17종(10개 분석법)이며, 관련 수사·보도 사례와 분석 방법으로 구성됐다.

새로 추가한 분석법은 ▲항우울・항불안제 22종▲부자, 초오 관련 9종▲아토피 치료 관련 성분 8종이다. 시험조건 등 개선된 분석법은 ▲단백동화 스테로이드류 28종▲발기부전치료제와 그 유사물질 성분 83종▲여드름 치료 관련 성분 20종이다.

식약처는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부정·불법 성분이 혼입된 식품·의약품과 식용금지원료 성분이 사용된 해외직구 제품에 대한 분석 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사전 예방을 비롯해 대응체계가 한 층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부정·불법 제품 유통을 예방하고 신속·정확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과학적 수사·분석 영역을 넓히고 역량을 확대해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허성환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