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대상 확대한다"
등록일 2020년 02월 07일 금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07일 금요일
노홍인 "위험성이 큰 집단을 대상으로 우선순위를 평가해 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신종 코로나 대응 방안과 지원 방향을 발표했다.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진단검사 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진단검사 대상은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같은 호흡기증상이 있는 자', '확진환자의 증상 발생기간 중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이 있는 자' '의사의 소견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의심되는 자'로 변경됐다.

아울러 진단검사 비용은 위 정의에 해당하는 확진환자·의사환자로서 진단검사를 받는 경우 그 검사비용에 한해 지원된다.

진단검사는 이날 기준 124개의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및 검사 의뢰가 가능하며, 가능한 보건소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및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마이크로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다만, 유증상자는 바로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먼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상담 이후 관할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등 진단검사를 위한 절차를 안내받는 것이 필요하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확한 검사를 위해서 장비와 숙련된 인력, 감염예방을 위한 정도 관리 등 엄격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며 "현재 1일 검사가능 건수는 3,000여건 정도이고 종전에 1일 200여건 정도 시행해왔던 것보다 개선됐으나, 진단검사 수요와 감염증의 확산 정도를 고려해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홍인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조기 진단과 전파 차단을 위해 가장 위험성이 큰 집단을 대상으로 우선순위를 평가해 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며 "검사를 원하는 모든 국민들께 진단검사를 적용할 수는 없는 상황임을 이해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최재은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