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식품수입 32조원, 2018년比 2.8% 증가
등록일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수정일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작년 식품수입이 30조원을 넘어서면서 큰 성과를 거둔 모습이다(표=식약처)

작년 식품수입액이 30조원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 '2019년 수입식품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식품 등 수입액은 281억 달러(약 32조 8,000억원)로 전년보다 2.8% 증가했다. 수입식품 중량은 1,860만톤으로 전년 대비 0.3% 늘었다.

국가별 수입금액과 중량은 미국이 67억 8,616만 달러로 가장 높았고, 중국(47억 1,690만달러), 호주(24억 6,044만달러), 베트남(12억 1,088만달러), 러시아(8억 7,854만달러) 순이었으며, 이들 5개국 수입 금액이 전체 수입 금액의 56.9%를 차지했다.

수입 중량의 경우 미국이 483만톤으로 가장 많았고, 호주(300만톤), 중국(300만톤), 브라질(86만톤), 태국(84만톤) 순이었으며, 이들 5개국 수입량이 전체 수입량의 67.5%를 차지했다.

또 지난해 약 1,825개 품목이 수입됐으며 수입 금액으로는 쇠고기, 돼지고기, 정제가공용원료가, 수입 중량으로는 정제가공용원료, 밀, 옥수수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1만 톤 이상 수입된 품목 중 '18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냉동청어'로 전년 대비 362.1% 증가했으며, 우유(182.0%), 가공치즈(129.5%), 수산물가공품(102.2%), 두류가공품(83.2%)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주요 3개국(미국, 중국, 일본)의 수입물량은 '18년 대비 미국은 3.4% 증가('18년 467만톤), 중국과 일본은 각각 1.6%('18년 305만톤), 23.6%('18년 18만톤) 감소했다. 주요 수입물량이 감소한 품목으로는 중국은 양파(△57.9%), 냉동오징어(△32.2%)가, 일본은 맥주(△41.2%), 청주(△37.6%)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수입식품 부적합 비율은 0.18%(738,090건 중 1,296건 부적합)로 '18년(부적합률 0.2%) 대비 0.02%p 감소했다. 이는 처음으로 수입되는 식품보다 국내 수입이력이 있는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이 더 많이 수입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전체 수입국 168개국 중 68개국이, 1,825개 품목 중 250개 품목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405건(부적합률 0.20%)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131건, 0.13%), 베트남(117건, 0.38%), 태국(74건, 0.23%), 인도(57건, 0.92%) 순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과채가공품이 74건으로 가장 많았고, 과자(53건), 천연향신료(47건), 빵류(35건), 기타가공품(33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사유로는 기준 및 규격(함량, 산가 등) 위반이 가장 많았으며, 식품첨가물 사용기준(보존료, 색소 등) 위반, 미생물(세균수, 대장균 등) 기준 위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부적합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위해 우려가 있는 수입식품 등에 대해서는 영업자 스스로가 안전성을 입증토록 하는 검사명령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부적합 발생 가능성이 높은 제품 위주로 검사를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허성환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