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전국 어린이집에 '신종 코로나' 대응요령 긴급 전파
등록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수정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책 마련을 위해 위기평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28일 전국 어린이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배포하고 어린이집 대응요령을 긴급 전파했다.

어린이집에서는 예방수칙에 따라 손씻기 및 마스크 쓰기 등을 철저히 하고, 보육교직원 외에 외부인의 어린이집 출입금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의 외부 현장학습 자제해야 한다.

또 재원 아동이 발열, 호흡곤란 등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특히 최근 중국을 방문한 아동 및 교직원의 경우 입국 후 최소 14일간 등원 자제를 권고하도록 했다.

아울러 노인, 장애인, 아동시설 등 감염에 노출되기 쉬운 집단시설에도 감염병 예방 및 대응방법과 함께 중국 우한시 포함 후베이성을 방문한 직원 및 이용자를 14일간 업무배제 및 시설이용을 자제토록 하는 등의 감염관리 지침을 전파 중이다.

향후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예방 수칙과 감염관리 요령이 시설 현장에서 제대로 숙지하고 운영되고 있는지 등을 관리·감독하고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할 경우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다.

최재은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