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피우는 14세 이하 청소년, 5년간 3배나 급증
등록일 2020년 01월 13일 월요일
수정일 2020년 01월 13일 월요일
전자담배를 피우는 십 대가 늘어났다(사진=123RF)

전자담배를 피우는 14세 이하 미국 청소년 수가 지난 5년간 3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시간대학 연구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전자담배를 피우는 14세 이하 청소년이 2014년 약 9%에서 5년 후에는약 28%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그동안 전자담배와 관련한 규제가 미비해 많은 십 대가 전자담배는 건강에 심각한 손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믿게 됐다고 지적했다.

연구를 진행한 레베카 에반스-폴스는 "전자담배 흡연은 지난 5년간 급증했다. 특히 담배의 경우, 아이들이 일찍 접한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16~17세에 담배를 피웠다고 보고한 아이들의 절반 이상이 14세부터 담배를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2014~2018년까지 전국청소년담배조사에 참여한 16~17세 청소년 2만 6,662명의 자료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연구팀은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사용과 흡연, 그리고 무연 담배 사용의 시작 나이를 조사했다. 이후엔 담배를 피우거나 전자담배를 피우는 십 대 인구를 전년도 수치와 비교했다.

2014년에는 14세 이하 청소년 중 8.8%가 전자담배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5년 후에는 비율이 28.6%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담배 사용과 비교해서도, 흡연 구역 제한과 세금 같은 흡연 근절 정책에도 불구하고 십 대 흡연자의 인구는 상대적으로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연구팀은 이 같은 수치 급증과 관련된 정확한 인과관계는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현재로서는 전자담배 제품이 해롭지 않으리라는 기대와 믿음이 기하급수적인 성장에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결과와 관련해,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조기 사용으로 인해 흡연 위험성은 더욱 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성분이 니코틴 중독을 유도할 수 있다. 이는 향후 진짜 담배를 피울 가능성을 높인다. 게다가 아직 폐가 발달 중이기에 만성적인 폐쇄성폐질환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의 위험에 처할 수 있다. 

CDC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일 기준 미국 내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으로 입원한 인구는 2,100명을 넘어섰다. 입원 환자 2,155명 중 67%가 남성이며, 78%는 30세 미만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환자의 16%는 18세 미만, 38%가 18~24세, 24%는 35세 이상이다. 모두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가향 전자담배를 사용해 인한 급성 폐 손상으로 입원했다.

 

 

현재 CDC와 FDA는 전자담배 제품을 건강에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특히 담배와 전자담배 관련 제품 사이의 건강상 우려의 차이는 폐 손상의 시작점이다. 가연성 담배로 인한 건강상 문제는 5~10년 등 장기적으로 시작될 수 있지만, 전자담배로 인한 폐 손상은 몇 달에서 몇 년 사이의 짧은 시간에 발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전자담배 제품이 안전하다고 믿으면 안 된다고 충고한다. 액상형 전자담배가 7,000개 이상의 화학물질을 함유하고 있지 않더라도 가열장치는 폐에 비타민E 아세테이트와 중금속 축적을 촉진할 수 있다. 이 두 가지 주요 요인은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의 주범이다.

한편, FDA는 가향 전자담배 가운데 담배향, 박하향을 제외한 제품의 판매를 금지할 계획이라고 지난 1일 발표했다.

김건우 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