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하기 힘든 휴대폰 배터리, 계속 사용하려면…어플 제때 정리하자
등록일 2019년 09월 27일 금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27일 금요일
▲(출처=ⒸGettyImagesBank)

현대 사회의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 사용에 일찍 눈을 떴다. 특히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 XS 등 아이폰 시리즈, LG V50 등의 최신 플래그십 핸드폰은 향상된 스펙과 성능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폰의 성능이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제자리인 것이 한가지 있다. 그것은, 핸드폰 배터리다. 스마트폰 배터리 관리법을 알아보고 수명을 늘려보자.

핸드폰 배터리가 금방 소모되는 이유는?

보통 핸드폰 배터리는 사용기간이 1년을 경과하면 충전이 지체되거나 방전으로 인해 사용시간이 짧아지는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긴다. 그렇다면 핸드폰 배터리의 소모가 빨라지는 까닭은 무엇 때문일까? 요즘 팔리고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아이폰XS, LG V 시리즈 등의 고가의 스마트폰들은 여러가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만큼 배터리 소모량이 크다. 배터리 사용량이 큰 만큼 배터리 방전이 빠르다. 또한 핸드폰 배터리 소모가 점점 빨라지는 것은 휴대폰을 계속 사용함으로써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작은 버릇으로 인해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따라서 잘못된 습관을 고쳐 스마트폰의 배터리 관리를 잘 해야 한다. 휴대폰 배터리의 수명을 늘리는 방법은 바른 충전방법에 있다.

휴대폰 배터리 관리법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 LG전자 V50 등 고가의 휴대폰 뿐만 아니라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리튬 이온 배터리가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자연방전의 문제가 거의 없고 무게가 가볍고, 큰 용량을 가지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가격이 비싸고 고온에서는 폭발 가능성이 있어서 유의해야 한다. 특히 휴대폰용 리튬 이온 배터리는 과충전 상태로 오래 방치하면 배터리가 팽창하는 현상이 있을 수 있다. 이 현상이 나타나면 배터리의 수명이 짧아지고 액정 패널 등 주변 다른 부품의 장애를 발생시킬 수도 있기 때문에 충전시 조심해야 한다. 또한 충전이 완료된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충전케이블을 분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스마트폰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대부분의 스마트폰 배터리는 완전히 방전되거나 수백 회 이상 반복해서 충전하면 배터리의 성능이 감소한다. 그렇기 때문에 휴대폰 충전시에는 배터리 잔량이 어느 정도 남아 있어야 한다. 유선으로 충전할 때는 배터리 잔량이 40% 이상, 무선 충전시에는 잔량이 50% 정도 남아있을 경우에 충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더위·강추위는 피하세요!

수많은 사람이 핸드폰을 충전하면서 이용한다. 그런데 충전기를 꽂은 상태로 휴대폰을 이용할 경우 충전과 방전이 동시에 나타난다. 그것 때문에 배터리 상태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그래서 배터리를 충전할 때는 되도록 핸드폰 사용을 피해야 한다. 만약 사용해야 할 사정이 있을 때는 충전을 중단하고 사용해야 한다. 또한 폭염이나 혹한도 배터리의 성능을 감소시키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무더위는 휴대폰 내부의 온도와 압력을 높여 열화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강추위의 경우에는 내부 저항이 커져서 배터리 용량이 감소하고 방전이 빨라질 수 있다. 그밖에도 지나치게 밝은 화면밝기, 쓰지 않는 앱이나 기능도 배터리 소모를 늘린다. 그래서 화면 밝기를 적당하게 조절하고 쓰지 않는 앱이나 기능은 정리하면 배터리를 좀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주수영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