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연휴 뒤 증가하는 허리디스크 환자, 예방 중요
등록일 2019년 09월 27일 토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28일 토요일
사진제공 : 안산척추병원 안산에이스병원

 

휴가철과 추석 명절이 지나면 허리디스크를 호소하는 이들이 급증한다. 명절 연휴에 장시간 운전과 비행 등으로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나는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허리를 손상시키는 자세와 허리 디스크로 인해 생기는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디스크는 탄력이 좋아 외부 충격을 완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런 디스크에 손상이 가해지면 디스크를 감싸는 섬유륜이 찢어져, 그 안에 수핵이 뚫고 나오면서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때문에 허리디스크를 다른 말로 '추간판 탈출증'이라고도 한다. 

허리디스크는 체중의 하중을 가장 많이 받고 가장 움직임이 많은 부위인 4번과 5번 요추 사이, 5번과 천추 1번 사이에서 주로 발생하며 주로 30~50대 사이의 연령대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나, 최근에는 생활습관, 스포츠 인구 증가 등으로 20대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허리디스크의 주요 원인은 척추의 움직임이 심한 운동,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는 동작, 넘어짐, 갑작스러운 자세 변경 등이 있다. 드물게는 세수를 하려 허리를 많이 굽히거나 심한 기침이 원인이 되기도 하며 또한 뚜렷한 원인 없이 퇴행성 변화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노화, 비만, 잦은 흡연 등을 들 수 있으며 잘못된 자세를 지속한다거나 허리에 심한 충격을 받게 되면 척추뼈가 제자리를 잃고 뼈 사이의 디스크가 밀려나와 주위의 신경을 자극하게 되어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탈출된 디스크는 일부분 시간이 지나면 자연 치유될 수도 있다. 주로 튀어나오는 수핵은 수분함량이 높아 수분이 줄어들고, 그와 동시에 염증이 일어난 주변에 생기는 백혈구들이 디스크를 분해하면서 자연 흡수가 되는 원리다. 

허리디스크 통증 해결은 대부분 침상 안정, 약물 요법, 그리고 물리 치료 등으로 가능하다. 또 세심한 진찰과 정확한 검사로 통증 유발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는 비수술 주사 치료가 보편적으로 적용되기도 한다. 통증이 생긴 부위에 최대한 가까이 진통 소염제를 주사하는데 디스크가 삐져나온 정도가 약한 경우에 효과가 좋은 편이다. 

주삿바늘을 이용해 근육 및 인대 신경 주위에 정확히 위치시킨 뒤에 염증 제거 약물을 주입하는 방법으로 대부분 통증이 사라진다. 하지만 통증이 만성화가 되고 자꾸 재발하는 경우는 정밀검사 및 정확한 진단 하에 시술이나 수술 등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평소 허리디스크가 있는 사람들은 간혹 급성 통증이 찾아오면 초기 대응을 잘 해야 한다. 급성 통증이 생기면 무리하게 움직이지 말고 허리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무릎을 구부리고 바로 눕거나 옆으로 눕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디스크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관리하면서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도움말: 안산척추병원 안산에이스병원 박철웅 원장

임종현기자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