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눈 앞에 날파리가 날라다녀요' 비문증 의심
등록일 2019년 09월 24일 수요일
수정일 2019년 09월 25일 수요일

비문증이란 눈 앞에 점 또는 아지랑이의 형태가 아른거리는 듯한 증상이 나타나는 안구 질환이다. 이러한 증상에 의해 눈 앞에 날파리가 날라다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하여 날파리증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비문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눈 속 유리체의 변화하면서 발생한다. 유리체의 일부분에 수분과 섬유질로 분리되는 유리체 액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데, 주로 40대 이후에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자연스러운 눈의 노화 현상 중 하나로 눈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

그러나 간혹, 노화가 아닌 다른 안질환으로부터 유발될 수 있다. 망막 출혈 또는 출혈을 동반한 망막박리, 망막열공 등의 초기 증상으로 비문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므로 눈의 침침함, 빛 번짐 또는 두통과 안통, 출혈, 시력저하 등의 증상이 비문증과 동반하여 나타난다면 지체 없이 안과 진료를 받아보아야 한다.

비문증은 자연발생적으로 나타나게 되어 일시적으로 나타난다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다만, 비문증이 심해지거나 눈에 이상 증세를 동반한다면 안과를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당뇨나 고혈압을 앓고 있을 때, 비문증이 발생할 경우, 망막 혈관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과 진료는 필수이다.

도움말 : 강남퍼스트안과 정윤 원장

노승애기자  
Opinion
더보기
릴레이 인터뷰
더보기
오늘의 약재소개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